경남교육청, 6월까지 야간자율학습 전면 금지…고3 제한적 허용

경남도교육청은 내달 말까지 고등학교 야간자율학습을 전면 금지한다고 31일 밝혔다.

도 교육청은 최근 부산에서 고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대책 마련을 위해 이날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등교수업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으로 보장될 수 있도록 다각적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우선 고교 1, 2학년은 내달 말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전면 금지하며 모든 학교는 휴일 등교도 할 수 없다.

다만 고3 수험생은 희망 학생을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야간자율학습을 운영할 수 있다.

또 기숙사에 입소한 학생도 야간자율학습 및 휴일 등교 금지 대상에서 예외로 두기로 했다.

선별 진료소 방문 등으로 등교가 어려운 학생은 학교장 지도 아래 외출이나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할 방침이다.

기숙사는 내달 말까지 고3과 원거리 학생만 들어갈 수 있으며, 나머지 학생은 입실하지 않도록 강력히 권고했다.

기숙사 생활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취합 검사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박 교육감은 "경남에서는 단 한 명의 학생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