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고 재학생 누나, 어머니 확진
학생은 음성 판정…목동 학원가 불안
1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 모습.  목동에 위치한 양정고등학교 학생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사진=뉴스1

1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 모습. 목동에 위치한 양정고등학교 학생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사진=뉴스1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등학교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인근 목동 학원가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31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양정고 재학생인 A군의 대학생 누나B씨와 어머니 C씨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병원으로 이송됐다.

A군과 그의 아버지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지난 29일 영등포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서대문구 학원강사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군은 고등학교 2학년으로 지난 27일부터 학교에 등원해 수업을 받았고, 목동에 있는 국·영·수 보습학원 여러 곳에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목동 지역 학원들은 전날 A군 누나의 확진 판정을 확인하고 학원생들을 돌려보냈다.

교육당국은 등교 개학 이후 잇따르고 있는 학원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을 경계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앞서 지난 28일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 학원에서 강사와 수강생 2명 등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 등과 공동으로 학원 방역실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방역 수칙을 어긴 학원 등에는 시정명령과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