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C 관련 연쇄 확진자 발생…부암동 건물 폐쇄
종로구 은평구 고양시 등 확진자 발생
강서구 45번, 교회 목사 접촉 뒤 감염 추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과 서울 강남구 소재 교회의 목사와 신도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감염이 발생했다.

현재 관련 확진자는 8명으로, 방역당국은 이들의 접촉자들에게 자가격리 조처를 내리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회원 5명이 확진된 CCC는 부암동의 건물을 방역 소독한 후 다음주까지 폐쇄한다.

3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처음 확진된 사람은 CCC 회원인 28세 남성(강북구 14번)으로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24일과 25일에 종로구 부암동 CCC에 여러 시간 머물렀으며, 25일과 26일 새벽엔 교회 차를 타고 자택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그는 CCC에 갔을 때 구내 간이식당에서 일부 동료들과 함께 식사했다. CCC 근처의 돈가스집과 디저트 카페에서 친구들과 만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확진자는 26일 새벽에 첫 증상을 보였으며, 감염경로에 대해선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다행히 확진자와 함께 사는 가족 4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전날엔 이 환자와 접촉한 신영동 거주 26세 여성(종로구 19번), 역촌동 거주 27세 남성(은평구 35번), 경기 고양시 거주 36세 남성(고양시 47번)이 연이어 확진됐다. 이중 은평구 35번은 CCC 회원이며 종로구 19번과 고양시 47번은 CCC 회원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고양시 47번은 처음 확진된 강북구 14번이 다니는 서울 강남구 소재 교회의 목사다.

이날 경기 성남시 수정구 태평1동에 사는 29세 남성(성남시 132번)과 공항동에 사는 30대 여성(강서구 45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각각 강북구 14번과 고양시 47번의 접촉자다.

성남시 132번의 경우 지난 25일 CCC에서 강북구 14번과 접촉했으며, 28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CCC 간사인 성남시 132번은 수정구 태평1동에서 CCC 회원인 대학생 4명과 한집에 살고 있다. 이들 가운데 2명도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성남시 133번과 134번 환자가 됐다.

나머지 동거 대학생 2명과 이들의 집을 방문한 대학생 4명 등 6명의 밀접접촉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강서구 45번은 지난 27일 강남구 소재 교회에서 목사인 고양시 47번과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방역당국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