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부터 발열 및 근육통 증상 보여
27일부터 역학조사 실시
이날 제주도 15번째 확진자도 발생
관광객 가득한 협재해수욕장. 마스크를 쓰지 않은 관광객들이 눈에 띈다. (사진=뉴스1)

관광객 가득한 협재해수욕장. 마스크를 쓰지 않은 관광객들이 눈에 띈다. (사진=뉴스1)

제주도에 왔다 간 관광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발표돼 제주도 가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5∼27일 제주도에 왔다간 관광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확진자 A씨는 경기도 군포시에 거주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에 입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군포시에 돌아간 후 지난 29일 발열 및 근육통 등 증상을 보였다. 그날 오후 5시30분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도는 A씨가 다녔던 곳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지침(8판)에 따라 확진환자에 대한 증상발생 이틀 전인 27일부터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는 A씨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들을 격리하고, 방문 장소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제주도에선 이날 오후 7시께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뒤 관광객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 초비상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