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인구 밀집으로 더 주의해야"
방역 수칙 준수하는 것이 중요
"코로나 폭발적 재유행 억제할 수 있어"
권준욱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권준욱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방역당국은 향후 2주가 감염 확산세를 막을 중대 고비라고 강조했다. 등교 수업도 시작된 만큼 수도권 내 감염 전파를 철저하게 막아야 한다는 의미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 2주간의 시간이 수도권의 감염 확산세를 꺾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도권은 인구가 밀집돼 있기에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 감염 규모가 커지게 되면 언제든지 취약 계층이 많은 의료시설, 복지시설, 종교시설 등으로 바이러스가 침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방역당국의 실무자로서 솔직한 심정은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지 못하는, 또 실천할 수 없는 시설이나 장소는 사실상 장기간 운영 제한이 불가피하지 않냐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본부장은 "수도권의 유행 상황을 보면 역학조사에 사실대로, 신속히 협조해야 한다는 것, 조금만 의심되어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 등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칙에서 당부한 것들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것을 실감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도권 감염 초기에 발생했던 일부 종교시설 그리고 삼성서울병원 감염 사례 등을 볼 때 철저하게 잘 대비하면 코로나의 폭발적인 재유행도 억제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앞세웠다. 권 부본부장은 "수도권 내 상황이 본격적인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앞두고 먹는 '쓴 약'으로만 그칠 수 있도록, 진정세를 유지하면서 우리 사회의 필수적이고 중요한 활동이 일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