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이 소독을 마친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사진=뉴스1

사측이 소독을 마친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사진=뉴스1

쿠팡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수도권 감염이 가족으로 확산됐다. 경기 수원시는 30대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영통구 영통1동 신명한국아파트에 사는 A(수원 58번 환자)씨는 함께 거주하는 가족인 B씨(50대·수원 57번 환자)가 지난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2일 오후 지인 관계인 40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서울 구로구 38번 환자)와 인계동 소재 건물 앞에서 10분가량 대화를 나눈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구로구 38번 환자는 자동차에 탄 채로, B씨는 길가에 서서 창문 너머로 대화를 했다. 당시 B씨는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구로구 38번 환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28일 인후통과 근육통을 호소해 다음 날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았다. 이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이송됐다.

수원시는 A씨 외에 B씨와 접촉한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관련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