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교직원·학생 400여명 검체 검사 예정…학교 일대 방역
인천 서구 백석초 교사 코로나19 확진…등교 중지

인천 서구 백석초등학교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와 병설유치원 등교가 모두 중지됐다.

인천시는 계양구 거주자인 백석초 교사 A(23·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발생한 인천 한 부동산중개업소 관련 감염자의 딸로 전날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백석초와 교내 병설유치원은 이날부터 등교를 모두 중지하고 방역 당국 협의를 거쳐 추후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A씨는 교직원 1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방역 당국은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 학교 교직원과 학생 등 400여명을 대상으로 검체 채취를 시행할 예정이다.

해당 학교는 이달 27일부터 초등 1∼2학년생 등교 수업을 시작했으나 이날은 원격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백석초 관계자는 "오늘은 원격 수업이기 때문에 초등 돌봄 교실과 유치원 방과 후 과정 운영이 중단된다"고 설명했다.

계양구 역학 조사 결과 A씨는 이달 25∼27일 오전 7시께 박촌역에서 버스를 타고 서구로 이동했다.

같은 기간 오후 4시 30분∼5시 사이에는 계양구로 이동해 박촌동과 계산동의 편의점, 안경원, 제과점 등을 들른 것으로 파악됐다.

마스크는 계속 착용한 상태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