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회장' 도와 수백억 횡령한 향군 상조회 前임원들 기소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재향군인회상조회(향군 상조회)를 인수한 뒤 상조회 자산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향군 상조회 장모 전 부회장과 박모 전 부사장을 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46·구속)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도와 '무자본 인수합병'(M&A) 방식으로 향군 상조회를 인수한 뒤 김 회장과 함께 상조회 자산 약 378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횡령 사실을 숨긴 뒤 향군 상조회를 A 상조회사에 다시 팔아넘기며 계약금으로 25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