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한온시스템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한다고 29일 밝혔다.

'AA'인 현 신용등급은 유지했다.

김호섭 한신평 수석애널리스트는 "투자 증가와 대규모 인수·합병(M&A) 자금 소요로 재무부담이 크게 확대됐고, 전방 완성차 수요 위축에 따른 영업실적 저하가 불가피하다"고 조정 사유를 설명했다.

재무부담 완화 정도가 당사의 기존 예상치를 상당 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평가에 반영했다.

한신평, 한온시스템 신용등급 전망 '안정→부정적' 하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