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도 더위에 냉방기기·세면시설 먹통
17시간 넘게 주민 불편
서울 송파구 송파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상수도관 복구 공사가 진행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송파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상수도관 복구 공사가 진행중이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 11시 17분께 서울 송파구 송파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상수도관이 터져 약 300가구가 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전력(24,500 +0.20%)공사 등에 따르면 단지 내 상수도관이 터지면서 단수가 됐고, 흘러넘친 물에 지하 기계실이 침수되면서 정전이 발생했다.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지만, 17시간 넘게 전기와 수도 공급이 끊긴 주민들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29일 서울 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가운데 냉방기기와 세면시설을 쓰지 못하게 됐다는 점이 가장 큰 불편 요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은 "현장에 복구반을 투입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늦어도 29일 오후 10시께에는 복구를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