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부터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어린이집에 내려졌던 휴원 명령이 해제된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은 확진자가 늘고 있어 휴원을 연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다음달 1일부터 지방자치단체들이 감염 상황에 따라 자체적으로 개원과 휴원을 결정할 수 있게 된다고 29일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린이집 휴원 기간이 길어지면서 보호자의 돌봄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어린이집 방역 상황에 대한 현장점검 결과와 지자체, 보육 교직원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전국 단위의 어린이집 휴원을 해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다시 개원한 어린이집이 방역지침을 준수하는지 계속 살펴볼 계획이다. 개원한 어린이집은 매일 2회 교직원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아동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해야 한다. 집단놀이보다 개별놀이 중심으로 교육하고 어린이집 내 아동과 교직원 중 확진자나 접촉자가 발생하면 즉시 폐쇄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