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용지 분실에는 "완벽하지 못한 점 있어" 실수 인정
선관위 "선거부정 발생하려면 30만명 가담해야"(종합2보)

28일 오후 2시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회의실.
투표지 분류기가 모의 투표지를 후보자별로 빠르게 분류하기 시작했다.

투표지들이 기호별로 정확하게 분류되던 가운데 유독 한 장이 눈에 띄었다.

마치 아무런 기표가 되지 않은 무효표가 1번 후보의 득표로 분류된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투표지는 '기표란'이 아닌 후보자의 '기호' 칸에 기표된 투표지였다.

이런 투표지는 유효표다.

분류기가 제대로 분류한 셈이다.

시연을 진행하던 조규영 선관위 선거1과장은 "투표지 분류 진행 중에는 참관인들이 투표지의 윗부분만 볼 수 있기 때문에 마치 기표가 되지 않은 무효표가 특정 후보자의 득표로 분류된 것처럼 오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후 끊이지 않는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선관위가 이번 선거 과정과 동일한 투·개표 과정을 시연했다.

선관위 "선거부정 발생하려면 30만명 가담해야"(종합2보)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선거인에게 전달되고, 투표함에 담겨 개표소로 이동한 뒤 이 표가 후보자의 득표로 인정되는 전 과정을 구체적으로 언론에 공개했다.

시연에는 이번 선거에 사용됐던 장비와 방식을 그대로 사용했다.

그러면서 선거인의 투표지가 모인 투표함이 어떤 방식으로 봉인·운송·보관됐는지 드러내 보이고 개표 과정에도 각 정당의 참관인이 참여한 만큼 부정이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선관위 "선거부정 발생하려면 30만명 가담해야"(종합2보)

또한 선거에는 전용 자체 전산망을 사용하고 있어 선거정보 통신 이외에 외부 통신·조작도 불가능하며, 투표지 분류기 등을 제어하는 컴퓨터는 애초부터 통신용 모듈이 탑재되지 않아 외부 통신으로 선거 결과를 조작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

이런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각 장비를 분해해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판석 선관위 선거국장은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선관위 직원 외에 국가·지방공무원, 교직원 등 30만여명이 관리에 참여했다"며 "이런 환경에서 선거부정이 발생하려면 관계된 모든 사람이 조작에 가담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투표용지 분실 등 일부 관리 부실에 대해서는 "최선의 노력을 했지만 많은 사람이 참여하다 보니 다소 완벽하지 못한 점도 있었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나 일각에서 제기하는 전산, 통계, 개표 과정의 조작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자체를 확인할 수도 없는 의혹들에 대해서는 선관위가 일일이 대응할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취재진과 선관위의 문답 과정에서는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취지의 질문이 나오면서 언성을 높이는 모습도 목격됐다.

선관위 청사 밖에서는 '공명선거쟁취총연합회' 회원들이 '부정선거 진상규명'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선거 부정 의혹'이 제기된 이후 약 한 달째 선관위 앞에서 매일 오전·오후 이같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