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회계 담당자 재소환…8시간 조사(종합)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28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께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8시간가량 조사했다.

검찰은 26일에도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4시간가량 조사했다.

당시 조사에는 변호인과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이 동행했으며 정의연·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전신) 활동 내역, 회계 관리 방식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 파악 차원의 질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매각 의혹 등과 관련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현재까지 검찰이 접수한 고발 사건은 10여 건이 넘는다.

윤 당선인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정대협 상임대표를, 올해 초까지는 정의연 이사장을 맡아 관련 의혹에서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검찰은 이달 20∼21일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했다.

대검찰청은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을 수사팀에 파견했다.

검찰 수사가 윤 당선인과 주변인으로 확대되는 양상이지만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30일 이전 윤 당선인 소환 조사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의연은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그동안 수행한 국고보조금 사업은 성실하고 투명하게 집행·관리됐으나, 일부 언론은 고의성을 갖고 회계 부정을 저지른 것인 양 의혹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연은 "일본군위안부 관련 공모 사업은 국고보조금 통합관리시스템 'e나라도움'을 통해 집행하며 보조금 교부부터 집행, 정산까지 한국재정정보원에 예치하고 증빙 검증을 받는다.

집행 후 남은 사업비와 이자는 반환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억 원 이상의 공모사업은 별도 감사인으로부터 정산보고의 적정성에 대해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연은 "재공시를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결산과 공시를 점검하고 있고 검찰 수사도 진행 중"이라며 "저희의 노력과 수사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