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는 28일 신용등급 전망이 1년 만에 '안정적'으로 상향조정됐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128회 공모사채 발행을 위한 신용평가 결과 한국기업평가가 하이트진로의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6월 회사채 정기평가에서 맥주 부문 실적 부진 등을 이유로 한국기업평가로부터 '부정적' 등급 전망을 받았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출시한 맥주 '테라'와 소주 '진로'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이번에 등급 전망이 상향조정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하이트진로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26% 증가한 5천338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561억으로 집계됐다.

하이트진로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으로 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