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정보원 '한국직업사전' 출간
영화자막제작원 등 18개 사라져
지난 8년 동안 기술 발전 및 사회환경 변화로 국내에서 270개의 직업이 새로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 전문가, 드론조종사, 유튜버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이 28일 출간한 한국직업사전(통합본 제5판)에 따르면 산업현장에서 직업으로 여겨지는 ‘본직업’은 모두 6075개로 조사됐다. 2012년 발간된 ‘4판’에 등재된 본직업 5385개보다 690개가 늘어난 것이다. 최근 8년간 새로 생긴 본직업이 270개였고, 기존에 존재하던 것을 발굴해 본직업으로 등재한 것이 420개였다.

4차 산업혁명 등 과학기술 발전의 결과 미디어콘텐츠창작자(유튜버), 빅데이터전문가(사이언티스트·엔지니어·시각화전문가), 블록체인개발자, 인공지능엔지니어(머신러닝엔지니어·딥러닝엔지니어), 드론조종사 등의 직업이 새로 생겼다. 사회환경 변화 및 전문화 등으로 애완동물장의사, 교육농장운영자, 유품정리사, 모유수유전문가 등이 새로 나타났다.

제품 생산 중단 등으로 직무가 사라지면서 소멸한 직업은 18개였다. 플라즈마영상패널 관련 생산직, 영화(필름)자막제작원, 필름색보정기사 등이다.

영어통역사와 일어통역사처럼 기본 직무는 같지만 범위나 대상에 따라 나뉘는 ‘관련 직업’은 3913개에서 6748개로 2835개 증가했다. 본직업을 명칭만 다르게 부르는 ‘유사명칭’은 2357개에서 4068개로 1711개 늘었다.

김중진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 기술이 직업의 생성과 쇠퇴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미래 직업세계에선 디지털 기술과 지식을 활용하는 디지털 역량이 더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