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레미콘 노사 협상 타결…운임 5만원 인상
부산시 중재로 부산 경남 레미콘 노사협상 타결

사진설명: 28일 오후 부산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왼쪽부터 첫 번째)의 중재로 열린 부산·경남레미콘 노사 협상에서 황석주 부산건설기계지부장과 손병현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장이 협상을 타결했다. 부산시 제공.

부산·경남 레미콘 노사 협상이 파업 2주 만에 타결됐다. 파업장기화를 우려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도시계획실장을 중심으로 한 부산시의 적극적인 중재로 만남이 이뤄져 합의안이 이뤄졌다.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와 민주노총부산건설기계지부는 운반비 협상을 벌여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부산시 중재로 부산 경남 레미콘 노사협상 타결

레미콘 노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부산시청에서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 주재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산건설기계지부와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가 노사 협상을 벌여 서로 한발씩 양보하면서 타결에 합의했다.

합의안에는 운반비 5만원 인상과 지입차주 복지기금으로 매월 각사에 20만∼50만원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합의안 타결은 노조가 지난 14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지 2주 만이다.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 한 관계자는 “29일부터 정상 가동된다”며 “건설경기 침체로 레미콘업체가 20년 만의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으나 레미콘 지입차주와 종사자 피해는 물론 지역경제 미치는 엄청난 피해를 지켜볼 수 없어 통합과 양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운반비 인상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부산·경남 레미콘 파업이 2주가 다 돼 가면서 그동안 부산지역 건설 현장 1만여곳에 레미콘 공급이 끊겨 차질이 빚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