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센트럴플레이스 앞 흡연구역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센트럴플레이스 앞 흡연구역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는 KB생명보험 영업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중구 관계자는 "KB생명 영업점에서 최초 환자가 26일 첫 증상이 나타나 당일 강북삼성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후 27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에 같은 층 직원 및 기타 접촉자 110명이 검사받은 결과 28일 오전 11시 기준 7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관내 건물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어서 관련 접촉자들이 각 보건소에서 진단받은 결과를 취합한 결과 확진자가 총 8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KB생명 영업점은 중구 센트럴플레이스 빌딩 7층에 입주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