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추가전파 가능성 큰 상황"…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발표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 만에 80명을 넘어서는 등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보고 별도의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를 마련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82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의 69명보다 13명 늘어났다.

전체 82명 중 물류센터 직원이 63명, 접촉자가 19명이다.

지역별로는 인천 38명, 경기 27명, 서울 17명이다.

방역당국이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와 접촉자 등 4천100여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이날까지 완료할 예정이어서 관련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검사 대상자에는 물류센터에서 각 지역 중간 하차지까지 이송을 담당하는 '간선기사' 603명도 포함돼 있는데 이들은 물류센터에 직접 출입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중 아직 중증이나 위중 상태의 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쿠팡물류센터 집단 확진을 유발한 감염원에 대해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했을 가능성과 함께 별개의 지역감염 사례일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조사 중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한 정례 브리핑에서 "물류센터 관련 첫 감염을 확인한 후 3일 만에 70여명의 확진자를 찾았다"며 "워낙 전파 속도가 빨라 신속한 진단검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감염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물류센터와 연계된 여러 가지 추가 전파는 물론, 또 이와는 별도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늘어날 가능성은 매우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가족이나 접촉자 중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또 다른 전파를 야기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이태원 클럽 사태 때보다는 접촉자 파악이 쉽고, 한정된 장소에서 발생해 추적 조사하기가 상대적으로 용이하지만, 방역과 관련해서는 결코 가벼이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7차 전파까지 이어지는 데 단 19일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특별히 수도권에 거주하는 국민들의 생활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에 따른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물류센터발 집단감염 이외에도 콜센터 등 취약시설에서도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방대본은 서울 중구 소재 KB생명보험 콜센터에서 지난 26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총 7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전 직원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현재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의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날 정오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전날 대비 2명 증가한 261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