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소비·수출 감소 전망…일자리 증가 작년의 10분의 1
비관적 시나리오상 -1.8%까지 추락

한국은행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0.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11년만의 역성장 전망…올해 성장률 -0.2%(종합3보)

한국은행이 마이너스(-) 성장률 전망을 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에 그해 성장률을 -1.6%로 예상한 이후 11년 만이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p) 크게 낮췄다.

앞서 지난 2월 한은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한 차례 인하했지만, 이후 각종 지표에서 코로나19 사태의 경제 타격이 더 심각한 것으로 속속 확인되자 이를 반영해 2.3%포인트(p)나 한꺼번에 끌어내린 것이다.

한은, 11년만의 역성장 전망…올해 성장률 -0.2%(종합3보)

◇ 2분기 확진자 정점·추가 확산 없는 가정아래 -0.2% 성장
그러나 -0.2% 성장률도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진자 수가 2분기에 정점에 이르고 하반기 안정된다는 '기본 가정'에 따른 것이다.

확진자 수가 3분기까지 늘어나고, 확산이 장기화하는 '비관적 시나리오'에서 한국의 올해 성장률 감소폭은 -1.8%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반대로 코로나19 사태가 기본 가정보다 더 빨리 진정되는 낙관적 상황에서는 올해 플러스(+) 성장(0.5%)도 가능하다는 게 한은의 관측이다.

내년 성장률의 경우 기본 가정, 낙관, 비관 시나리오에서 각 3.1%, 1.6%, 3.8%로 추산됐다.

실제로 한국 경제가 '역성장'했던 해는 1953년 한국은행이 GDP 통계를 편제한 이후 1980년(-1.6%), 1998년(-5.1%) 단 두차례 밖에 없다.

한은이 마이너스(-1.6%)를 점쳤던 2009년조차 실제 성장률은 0.2%에 이르렀다
기본 가정에서 올해 민간소비도 작년보다 1.4% 뒷걸음할 것으로 우려됐다.

특히 상반기 작년 동기대비 감소폭이 3.4%에 이를 전망이다.

설비투자는 상반기 2.6%, 하반기 0.5% 각각 늘어 올해 전체로는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은 상품 수출의 경우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1% 줄겠지만, 하반기부터 완만하게 개선돼 내년에는 플러스(3.2%)로 돌아선다고 내다봤다.

고용 부문 역시 코로나19로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우려됐다.

지난해 30만명이었던 취업자수는 올해 10분의 1인 3만명 수준으로 급감한 뒤 내년에 29만명 선을 회복할 것으로 관측됐다.

실업률은 작년 3.8%에서 올해 4.0%로 높아졌다가 내년에 3.7%로 다시 떨어질 전망이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작년(600억달러)보다 30억달러 적은 570억달러에 그치고, 내년에는 550억달러까지 줄어든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값은 국제유가 하락,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 2월 전망 당시(1.0%)보다 0.7%포인트(p)나 낮은 0.3%로 제시됐다.

식료품·에너지 물가를 뺀 근원물가 상승률의 경우 0.4% 수준으로 예상됐다.

한은, 11년만의 역성장 전망…올해 성장률 -0.2%(종합3보)

◇ KDI 비관 시나리오상 -1.6%…해외IB 전망평균도 -0.9%
한은의 '성장률 대폭 하향조정'은 이미 다른 기관들이 0% 안팎의 성장률 전망을 내놓으면서 일찌감치 예견됐다.

지난 20일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 한국 경제가 상반기(-0.2%)와 하반기(0.5%)를 거쳐 연간 0.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이 내년이나 돼야 점진적으로 회복하는 '하위 시나리오'를 적용하면 성장률이 -1.6%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가장 가능성 높은 숫자는 0.2%다.

다만 불확실성이 높기 때문에 이보다 낮은 숫자도 가능하다.

역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지난 14일 올해 성장률을 -0.5%로 제시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지난달 14일 한국 경제가 역성장(-1.2%)할 것으로 예상했고, 국제금융센터가 집계한 4월 말 현재 주요 해외 IB(투자은행)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평균(-0.9%) 역시 0%를 밑돌고 있다.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