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으로 재소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다시 불러 조사한다.

28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에게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

검찰은 26일에도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4시간가량 조사했다.

당시 조사에는 변호인과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이 동행했으며 정의연·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전신) 활동 내역, 회계 관리 방식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 파악 차원의 질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사도 26일 조사처럼 별도 조서를 작성하지 않는 면담 조사 형식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매각 의혹 등과 관련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현재까지 검찰이 접수한 고발 사건은 10여 건이 넘는다.

윤 당선인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정대협 상임대표를, 올해 초까지는 정의연 이사장을 맡아 관련 의혹에서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검찰은 이달 20∼21일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했다.

대검찰청은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을 수사팀에 파견했다.

검찰 수사가 윤 당선인과 주변인으로 확대되는 양상이지만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30일 이전 윤 당선인 소환 조사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