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2·중3·초1∼2·유치원생들 오늘 등교
서울·경기·경북 451개교 코로나19로 등교 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들이 오늘(27일) 등교 수업을 실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교 수업이 미뤄진 지 87일, 약 3개월 만이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는 확산 우려로 등교가 연기돼 학부모들의 우려는 여전한 상태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2, 중3, 초1∼2, 유치원생 등 약 237만명이 학교·유치원에 등교한다. 당초 등교 시작일로 따지면 꼭 87일 늦게 학교에 나오게 됐다. 이들 학생의 등교는 지난 20일 고3에 이어 두 번째로 이뤄지는 것이다. 다만 등교가 지연되거나 일부 학생들은 가정에서 수업을 진행하면서 실제 등교인원은 237만명 보다는 적을 전망이다.

고2 이하 학생들의 등교로 지난주 고3에 더해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3분의 1가량이 등교하게 된다. 격주제·격일제·2부제 등 학생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학교별 맞춤형 학사 운영 방식이 도입됐다. 등교 첫날부터 격일제에 들어가는 학교에서는 일부 학생들이 등교 대신 원격 수업을 하게 된다.

다만 진학이 시급한 중3은 상당수 학교에서 매일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 격일제, 격주제, 2부제 형태로 수업하더라도 돌봄이 제공된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과 경기, 경북 일부 학교와 유치원에서 등교와 등원을 연기했다. 학부모들 사이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마스크 쓰기, 거리 두기 등 생활 방역 지침을 제대로 지키기 어려워하는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학부모들의 불안은 더한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는 전날 오후 브리핑에서 유치원을 포함해 서울 11개교, 경북 185개교, 경기 1개교 등 197개교가 등교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탓에 밀접 접촉자 파악을 위해 등교를 연기한 곳도 있지만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교사, 유치원 방과후 교사 등 학생이나 교직원이 직접 코로나19에 확진돼 등교가 늦춰진 경우도 있다.

서울 양천·은평에서도 초등학교·유치원 4곳이 등교 일정을 조정했다. 부천에서도 고3을 제외한 유치원 125곳과 초등학교 64곳, 중학교 32곳, 고등학교 28곳, 특수학교 2곳이 등교를 연기했다. 등교 연기를 결정한 학교는 451곳으로 집계됐지만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현재 가동 중인 비상상황실을 통해 시도교육청 및 학교,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다. 학생이나 교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확진자와 밀접접촉해 감염 우려가 높을 경우 선제적으로 등교수업 연기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