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유치원·초중고교·특수학교 원격수업으로 전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인천 일부 지역 유치원과 학교의 등교가 중지됐다.

2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28일부터 부평구와 계양구 관내 유치원, 초중고교, 특수학교의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다만 부평구와 계양구의 고등학교 3학년생의 등교 수업은 계속 유지된다.인천시교육청은 부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두 지자체에서 일어나는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등교 중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은 "등교수업은 무엇보다 학생의 건강과 안전이 전제돼야 한다"며 "원격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평구와 계양구는 최근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지역이다.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인천 전체 확진자 30명 가운데 부평구 거주자가 15명으로 가장 많고 계양구 거주자는 11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