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수 이틀 연속 20명 이상 기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826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는 8시간 전 집계 대비 19명 늘어난 것이다.

서울시의 이날 오전 10시 기준 집계에 전날 확진자 20명과 당일 확진자 4명이 포함돼 있었으므로 27일에 확진된 신규 환자는 최소 23명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서울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으로 20명 이상을 기록했다. 이는 3월 28·29일에 각 22명이 확진된 데 이어 거의 2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 826명 중 서울 최대 규모 집단감염인 이태원 클럽 관련 환자가 129명으로 나타났다.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련 환자는 15명, 해외 접촉으로 감염된 환자가 274명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