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속초~군사분계선 484㎞
물류·관광 중심지로 조성 노력
경북·부산·울산·강원 등 4개 시도,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

동해선 철도를 공유하는 4개 시·도가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 핵심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경상북도와 부산시, 울산시, 강원도는 27일 부산시청에서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시장,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가 참석했다.

4개 시·도는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의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켜 물류 관광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동해선은 부산에서 울산 포항 삼척 동해 강릉 속초 제진 및 군사분계선까지 484㎞에 이른다. 경상북도가 요구한 동해선 포항~강릉 224.3㎞ 복선전철화와 동해선 포항~동해 전철화 조기 개통을 비롯해 울산 태화강~포항역 광역전철화, 강릉~제진선 조기 추진, 부전역 복합환승역 개발 등이 포함된다.

이번 협약은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한 것이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 한국 북한 중국 러시아 몽골 일본 등 동북아시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해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와 경제협력사업을 하는 국가 간 협의체다. 동해선 인프라를 확충하려면 동해선을 공유하는 광역자치단체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4개 시·도는 지난해 10월 제안된 동해선 상생발전 협의회 구성을 논의해 이날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이 지사는 “동해선 철도가 모두 연결되고, 단선철도의 복선화로 철도교통망이 확충되면 환동해지역의 경제 발전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신북방경제 협력시대의 초석을 놓을 수 있다”며 “남과 북, 시베리아횡단철도(TSR)가 연결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4개 시·도는 동해선 철도 인프라 조기 확충 건의문을 채택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정부와 국회 등에 건의하기로 했다.

부산=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