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체험관·관찰 데크·구석기정원 등 조성

구석기시대 동굴유적으로 유명한 충북 제천의 점말동굴(송학면 포전리) 주변에 동굴체험관과 구석기정원 등이 조성된다.

구석기 유적 제천 '점말동굴' 명소화 사업 착수

제천시는 점말동굴 명소화를 위한 종합정비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용역보고서는 동굴체험관 건립, 숲길 산책로 정비, 동굴관찰 데크 설치 등을 정비 방안으로 제시했다.

시는 올해 11억원을 들여 점말동굴을 조망할 수 있는 관찰 데크를 설치하고, 단풍나무 숲길 산책로에 야자 매트를 설치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도비 등 30억원을 들여 점말동굴에서 200m 떨어진 지점에 450㎡ 규모의 동굴체험관을 건립하고, 구석기 정원도 조성할 계획이다.

구석기 유적 제천 '점말동굴' 명소화 사업 착수

시는 동굴체험관에 동물 뼈와 석기 등 점말동굴 발굴 유물 복제품을 전시하고,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해 구석기 생활상을 엿보게 할 예정이다.

충북도 기념물 116호인 점말동굴은 구석기시대를 대표하는 동굴유적이면서 삼국시대 때 신라 화랑의 수련처로도 알려져 있다.

8차례 진행된 발굴조사에서 선사시대 유물 외에도 기와, 토기편, 석조탄생불, 금동불상편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적 정비로 점말동굴의 역사적 가치를 널리 알릴 것"이라며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마련해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관광명소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