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대전시와 지역화폐 이용 협약

27일 대전시청에서 김규식 맥키스컴퍼니 사장(사진 오른쪽)이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 지역화폐인 ‘온통(On通)대전’을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맥키스컴퍼니 제공

충청권 주류기업인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는 27일 대전시청에서 대전시와 대전 지역화폐인 ‘온통(On通)대전’을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했다.

맥키스컴퍼니는 자사 임직원들이 온통대전 카드발행 및 화폐구매 등을 하도록 유도하고 소주 상품인 ‘이제우린’과 ‘린21’ 소주병에 홍보라벨을 부착한 300만 병의 제품을 시중에 유통하기로 했다.

시는 맥키스컴퍼니 임직원들의 온통대전 카드발급에 편의를 제공하고, 일반기업 구매 시 제공되지 않는 인센티브를 기업 명의로 기부할 수 있게 지역화폐로 추가 지급하기로 했다.

온통대전은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를 제외한 대전 내 IC카드 단말기 설치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다.

사용시 소비자는 사용액 일부를 캐시백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김규식 맥키스컴퍼니 사장은 “온통대전이 빠르게 안착해 경기회복과 지역제품의 판매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홍보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대전시민들과 기업, 자치단체가 함께 동행하는 지역경제 반등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맥키스컴퍼니는 지난해 대전시와 ‘이제우린’ 소주 1병당 5원씩 적립하는 ‘지역사랑 장학캠페인’ 협약을 체결했다.

장학캠페인으로 올해 1억416만원을 인재육성 장학금으로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공유가치창출(CSV)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