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열발전 안정성검토TF "정부가 부지사용 방안 해결해야"
창고에 잠자는 포항지열발전 지진계…"설치 서둘러야"

2017년 11월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 포항지열발전소 부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서둘러 지진 관측설비를 설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부가 주관한 '포항지열발전 안정성검토 태스크포스'에서 활동하는 포항지역 위원 4명은 26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부는 포항시와 협력해 지진-지하수 관찰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도록 조속히 부지사용 방안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강훈, 김상민 시의원 등 4명은 "대한지질학회를 주관기관으로 지난해 12월까지 지열정 내 심부 지진계와 지하수 관찰 시스템을 설치하기로 했으나 국회 예산 삭감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채권단 간 부지 활용 협상에 진척이 없는 상황에서 채권단은 부지 매각 절차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달 12일 영국에서 지진계가 도입돼 포항지열발전 실증부지 창고에 보관돼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언제 설치될지 장담하기 어렵다"며 "설치가 지지부진하면 대금 결제가 미뤄져 국제 상업 분쟁도 예견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산업부와 포항시 어느 한 곳도 적극적인 자세로 부지 확보에 나서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정부가 국가적인 포항지진 재난이 3년이 지나는 동안 부경대-서울대, 부산대 연구진의 자발적 임시 지진관측망 운영에 의존해 큰 문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