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등교수업 운영 방안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오는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 개학을 하루 앞두고 "내일로 다가온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등교 개학을 앞두고 강서구 학원발 감염 사태가 발생했다'며 "(일대) 다수 학교가 등교수업 일자를 다음 주로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등교수업 운영 방안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오는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 개학을 하루 앞두고 "내일로 다가온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등교 개학을 앞두고 강서구 학원발 감염 사태가 발생했다'며 "(일대) 다수 학교가 등교수업 일자를 다음 주로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시교육청이 서울 중학교를 대상으로 중간고사를 치르지 말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등교 수업 운영 방안 후속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중학생을 대상으로 '지필 평가를 기말고사 한 번으로 줄이라'고 강력 권고한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험 준비 시간이 줄었기 때문이다.

중학생의 등교수업 일수가 고등학생보다 부족하다는 점도 반영됐다. 중간고사 실시 여부 결정은 학교장의 자율이지만, 서울시는 혼란을 막기 위해 '강력 권고'한다는 입장이다.

강연흥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은 "중학교는 절대평가 시스템이라 성적이 고등학교 입시에 결정적으로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95% 이상의 중학교가 (교육청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고등학교 지필 시험은 중간 및 기말고사 모두 치르도록 할 계획이다. 고등학생의 경우 내신 성적이 입시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다만 중·고등학교 모두 이번 학기 수행평가 영역과 비율, 서·논술형 평가 비율 등은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조 교육감은 "큰 우려 속에 학교가 아이들을 맞이하고 있으며 몇 가지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신속하고 긴밀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불편함을 감수하고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밀집 장소 가지 않기 등 생활 속 거리 두기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