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포자 없도록 AI가 학생 맞춤 수학 학습 지원
초등학교 1학년부터 정보통신 가르친다…AI 교육도 강화

초등학생부터 정보·인공지능(AI)에 관한 소양을 기를 수 있도록 정보 교육 과정이 강화된다.

수학 학습에도 AI가 활용돼 학생들에게 실력별 맞춤 학습을 제공할 전망이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과학·수학·정보·융합 교육 종합계획(2020∼2024)'을 26일 발표했다.

종합계획은 AI로 대표되는 미래 지능 정보 사회의 발전을 선도하는 세계적 인재 양성을 목표로 마련됐다.

정보 교육 분야는 모든 학생이 AI와 관련한 기본적인 역량을 기르고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AI와 관련한 다양한 교과목을 개발하고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교육 시간을 늘리기로 했다.

초등학교는 1∼4학년 때에는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교육, 5∼6학년에 정보·AI 교육을 하고 중학교에선 정보 수업 시간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고등학교에서는 '인공지능 기초', '데이터 과학' 등 다양한 과목을 신설해 심화 학습의 기회를 제공한다.

수학 교육에는 AI를 활용한 학습 지원 시스템으로 이른바 '수포자'(수학을 포기하는 학생) 없는 교실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교육부는 학생들의 학습 상황을 진단해 각 학생에게 맞춤형 개별 학습을 제공하는 AI 수학 학습 지원 시스템을 2023년 도입하고, 함수·기하 등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개념을 시각화할 수 있도록 가상현실(AR), 증강현실(VR)을 활용한 수학 콘텐츠를 개발한다.

과학 교육은 첨단 과학 기술을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며 학습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AI, VR 등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과학실'을 2024년까지 모든 학교에 구축할 방침이다.

물리학·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 등으로 나뉘어 있는 과학 교육을 탈피하고 학생의 과목 선택권을 강화할 수 있도록 고교 과학 교과목도 개편한다.

초·중학교에서 고등학교,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으로 과학 인재들의 진로·진학 연계를 강화하는 한편 수행·관찰을 통해 학생의 역량을 판별하는 새로운 영재 교육 기관 입학전형을 안착시키기로 했다.

융합 교육 분야에서는 학생 참여 중심·자기 주도적 학습을 위해 토론·탐구 실험 중심 수업을 확대하고 여러 교과가 융합된 프로젝트형 과목을 신설해 정규 수업 편성을 유도한다.

아울러 디지털 교과서, AR·VR·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해 교과서와 책상 없는 미래 학습 공간을 제공한다.

교육부는 종합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 학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교육융합위원회'를 구성해 1년간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교육청, 교사와 끊임없이 소통해 정책의 현장 적합성을 높이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종합계획을 통해 최첨단 에듀 테크를 활용한 미래 교육 체제를 도입하고, 이를 토대로 세계를 선도하는 창의 융합형 인재 양성의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