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황해남도 여러 경제부문을 현지 요해(파악)했다고 25일 조선중앙방송이 밝혔다.

박 부위원장은 봉천군 신답협동농장에서 일꾼들과 근로자들을 독려했으며 해주뜨락또르(트랙터)부속품공장, 해주농기계공장, 류경생활용품공장 등도 찾았다.

▲ 강원도 문천탄산소다공장에서 소금을 원료로 하는 탄산소다 생산 공정을 꾸렸다고 25일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 함경북도산원이 현장이동 치료대를 조직해 경원지구 탄광연합기업소 태산탄광 등을 찾아 탄광 노동자 가족들을 위한 건강검진 사업을 진행했다고 25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