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는 최근 6명(관내·외 거주 각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안양 1번가 소재 ‘자쿠와(일본식 선술집)’에 비슷한 시간대 방문 이력이 있는 시민 등 800여명의 신고·상담이 접수됐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뉴스1

경기 안양시는 최근 6명(관내·외 거주 각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안양 1번가 소재 ‘자쿠와(일본식 선술집)’에 비슷한 시간대 방문 이력이 있는 시민 등 800여명의 신고·상담이 접수됐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뉴스1

25일 경기 안양시는 지난 19일 안양시외버스터미널(구 왕궁예식장 건너편)에서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오간 강원고속 시외버스 이용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검사 대상 버스는 19일 오전 11시30분 안양시외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인천종합버스터미널까지 운행했다. 같은 날 오후 8시엔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안양시외버스터미널로 돌아왔다.

시는 해당 버스에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지역 29번 확진자 A(30·남)씨가 탑승했다고 밝혔다.

이 버스에 탑승했던 승객은 안양 만안보건소, 동안보건소로 연락한 뒤 검사를 받으면 된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A씨의 동선도 공개했다.

A씨는 지난 17일과 18일 밤 안양1번가 일본식주점 '자쿠와'를 방문했다.

19일에는 인천에 갔다가 안양으로 돌아왔고 오후 8시부터 2시간가량 초신성 막창(만안구 만안로 284 소재)을 방문했다.

A씨는 20일 오전 10시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일 증상이 나타났고 23일 실시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자쿠와 주점 방문자 중 지금까지 최소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와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지역 30번 확진자 B(29·남)씨도 지난 16일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17일 오후 3시31분부터 55분까지 롯데리아 안양중앙점을 방문했다. 18일에는 서울 구로구 등을 방문했고 19일엔 재택근무를 했다.

23일 오전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2차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 보건 당국은 A씨와 B씨가 만난 밀접 접촉자들이 모두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자가격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