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행 11시30분 출발·안양행 20시 출발…확진자 동승

경기 안양시는 지난 19일 안양시외버스터미널(구 왕궁예식장 건너편)에서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오간 강원고속 시외버스 이용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25일 요청했다.
안양시 "19일 안양↔인천 강원고속버스 승객 검사 요망"

검사 대상 버스 운행 시간은 19일 오전 11시30분 안양시외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인천종합버스터미널까지 운행한 버스, 같은 날 오후 8시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안양시외버스터미널로 온 버스이다.

시는 해당 버스들에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지역 29번 확진자인 A(30·남성·안양2동 거주)씨가 탑승했다고 밝혔다.

해당 버스에 탑승했던 이용자들은 안양 만안보건소(☎031-8045-3492), 동안보건소(☎031-8045-4472)로 연락한 뒤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한편, 시 보건당국이 이날 공개한 A씨의 동선을 보면 지난 17일과 18일 밤 안양1번가 일본식 주점 '자쿠와'를 방문했으며, 19일에는 인천에 갔다가 안양으로 돌아온 뒤 오후 8시부터 2시간가량 초신성막창(만안구 만안로 284)을 방문했다.

A씨는 20일 오전 10시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22일 증상이 나타나 다음날 실시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자쿠와 주점 방문자 중 지금까지 최소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A씨와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동선이 공개된 안양지역 30번 확진자 B(29·남성·안양3동 거주)씨도 지난 16일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1차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롯데리아 안양중앙점(17일 오후 15:31∼15:55분), 서울 구로구(18일) 등을 방문하거나 재택근무(19일)를 한 B씨는 23일 오전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2차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A씨·B씨가 동선 조사 대상 기간 만난 밀접 접촉자들이 모두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자가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