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서 尹 당선자 작심 비판

모금회 끝나고 배고프다 하니깐
돈 없다며 먹을 것도 안 줘

사리사욕 채우려 국회의원 된
윤미향 용서한 적 없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었다.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 장소를 두 차례나 변경했다.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대구=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었다.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 장소를 두 차례나 변경했다.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대구=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정의기억연대가) 30년 동안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습니다. 내가 왜 팔려야 합니까.”

25일 오후 대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울음 섞인 목소리가 호텔 안 기자회견장을 맴돌았다. 이날 이 할머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전 정의연 이사장)와 정의연에 대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7일 “수요집회에서 받은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모르겠다”고 기자회견을 연 지 18일 만이다.

이 할머니는 30년간 느껴온 정의연 활동의 문제를 거침없이 쏟아냈다. 아흔이 넘은 나이에도 정의연을 비판하는 할머니의 목소리에는 힘이 넘쳤다. “열여섯 살 때 가미카제 특공대에 끌려갔다”며 70여 년 전 아픔도 또렷이 기억했다. 윤 당선자를 향해선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목소리를 높여 비판했다.
"윤미향·정대협, 위안부 피해자 30년간 팔아먹었다"

“사리사욕 채워 비례대표 나가”

이 할머니는 이날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을 강력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30년간 왜 모금하는지 그것도 몰랐다”며 “따라다니다 보니 농구선수들이 농구하는 곳에서 기다렸고, 농구선수가 돈을 모금해서 받아 오는 것을 봤다”고 했다. “(돈을 받아온 윤 당선자에게) ‘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돈 없다’고 답했다”며 “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함께해왔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김복동 할머니도 거론했다. 그는 “나보다 두 살 많은 (김복동) 할머니를 (윤 당선자가) 미국으로 어디로 끌고 다니면서 고생시켰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김 할머니를) 고생시키고 이용하고도 뻔뻔하게 묘지에 가서 눈물을 흘리는데 그건 가짜 눈물”이라고 윤 당선자를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정신대와 위안부 피해자를 묶어 활동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생명을 걸고 끌려간 위안부가 정신대 할머니와 합해져 이용당했다”며 “위안부와 정신대가 어떻게 같으냐”고 강조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성노예’로 정의한 것에 대해서는 “내가 왜 성노예냐”며 “(정의연 측에) 그 더러운 성노예 소리를 왜 하냐고 하니까 미국 사람 들으라고, 미국이 겁내라고…. 이렇게 팔아가며 무엇을 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실회계 의혹, 고가 쉼터 매입 등 의혹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이 할머니는 “안성쉼터를 화려하게 짓고 윤미향 대표 아버님이 사셨다”며 “(의혹 해소는)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이 사람들(정의연 측)이 죄를 모르고 아직도 큰소리치고 있다”며 “이후에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7일 1차 기자회견 이후 눈덩이처럼 불어난 각종 의혹의 당사자인 윤 당선자는 이날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야당, 진상규명 TF 열어

이 할머니의 추가 기자회견으로 정의연을 둘러싼 논란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의연은 국세청 공시 자료에 3300여만원을 서울의 한 맥줏집에서 지출한 것으로 기록하고 사업 수혜인원을 99명, 999명 등으로 기재하는 등 부실 회계로 지적받았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위안부 피해자 후원 기업에서 받은 기부금 5억원 이상을 공시에서 누락한 점도 논란이 됐다. 경기 안성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쉼터)를 구매할 때 시세보다 수억원 비싸게 구매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정의연과 윤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을 전담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서울 성산동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을 12시간 넘게 압수수색한 데 이어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야당은 정의연 관련 의혹에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남에게는 엄격하지만 스스로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객관적 진실에는 관심없고 주관적 정의만을 내세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을 규명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었다. 곽상도 통합당 의원은 윤 당선자의 부동산 내역을 공개하며 “윤 당선자에 대한 (부동산) 자금 추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구=양길성·오경묵 기자/김남영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