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롯데·포스코·SK만 공채…한화는 아직 계획 못잡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채용 시장이 얼어붙어 있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10대 그룹 가운데 4곳만 그룹 공채가 이뤄질 전망이다.

25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재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0대 그룹 가운데 공채를 진행했거나 예정한 곳은 삼성과 롯데그룹, 포스코그룹, SK그룹 등 4곳으로 확인됐다.

롯데그룹이 가장 먼저 지난 3월 초 원서접수를 시작하며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같은 달 포스코그룹, 3월 말에는 SK그룹이 신입사원 채용에 들어갔다.

지난달에는 삼성이 코로나 여파로 미뤘던 신입 공채를 시작해 이달 30∼31일 필기시험을 앞두고 있다.

삼성의 올해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는 코로나 사태가 맞물리면서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경기침체에 코로나까지'…10대 그룹 중 4곳 상반기 신입공채(종합)

상반기 10대 그룹의 공채는 삼성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LG그룹은 지난해부터 그룹공채를 계열사별 공채로 전환했는데 현재까지 LG이노텍이 수시 채용을 진행했고 LG전자 등 주력 계열사는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이 잡히지 않은 상태다.

LG그룹 관계자는 "상반기 공채 여부를 현재 검토하고 있다"며 "일정이 잡히는대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그룹은 계열사별 모집 규모와 일정을 정하지 못한 가운데 하반기 채용 쪽으로 무게가 실리고 있다.

상반기 그룹 공채가 줄었지만 산업계의 전반적인 채용 인력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적은 수준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코로나19 사태로 고용 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정부의 일자리 창출에 부응하기 위해 채용을 급격하게 줄일 순 없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CJ그룹은 10대 그룹에는 속하지 않지만 이날 그룹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상반기 신입채용 일정을 공개했다.

통상 3월에 공채를 시작하는 CJ의 경우 올해 코로나 영향으로 채용 일정이 늦어졌다고 그룹측은 설명했다.

모집 부문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CJ ENM, CJ올리브네트웍스 등 6개 계열사 30개 직무이며 서류접수 마감은 다음달 3∼10일까지다.

CJ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대내외 어려운 환경이지만, 미래인재 발굴과 육성의 중요성을 감안해 주요 계열사 위주로 상반기 신입 채용을 실시한다"면서 "비대면(화상) 면접, 계열사별 테스트 분산 실시 등을 통해 안전하게 전형을 치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침체에 코로나까지'…10대 그룹 중 4곳 상반기 신입공채(종합)

이런 가운데 대규모 채용에 대한 부담을 느낀 기업들의 수시 채용은 점차 확산하는 분위기다.

매년 상·하반기에 걸쳐 두차례 정기 공채를 해오던 KT는 올해부터 공채 폐지를 선언하고 수시·인턴 채용으로 전환했다.

현대·기아차그룹도 지난해부터 대졸공채를 없애고 수시채용을 하고 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대기업들의 대규모 공채가 줄면서 채용 규모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며 "신입사원들의 취업시장이 더욱 바늘구멍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코로나 여파로 채용설명회나 필기시험을 온라인으로 치르는 '언택트' 바람이 강하게 분 것도 올해 상반기 취업시장의 특징"이라며 "코로나 이후에도 이러한 채용방식이 하나의 트렌드로 정착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