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29일 파주 대성동마을부터 시작…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향한 첫걸음
경기도·강원도·문화재청, DMZ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 착수

경기도는 강원도, 문화재청과 함께 2018년 4·27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를 위한 노력의 하나로 26일부터 1년여간 DMZ에 대한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실태조사는 분단 이후 70여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아있는 DMZ 전역에 대한 최초의 종합조사로 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를 위한 첫걸음이라는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

첫 조사는 DMZ 내 유일한 마을인 파주 대성동마을에서 26일부터 29일까지 이뤄진다.

이번 조사에는 경기도(경기문화재단·파주시), 강원도(강원문화재연구소·고성군), 문화재청 산하 국립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문화·자연·세계유산 등 분야별 연구자 55명이 참여하되 개별 조사대상의 유형과 일정에 따라 매회 20여명이 조사를 진행한다.

대성동 마을에서는 DMZ 안에서 살아가는 주민들의 삶과 분단이 가져온 문화경관의 모습을 살펴볼 계획이다.

조사단은 26일 오전 10시 파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발대식을 갖고 실태조사의 추진계획, 조사 유의사항, 출입절차 등을 공유한 뒤 오후부터 대성동마을에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밖에 실태조사 대상은 판문점 JSA(공동경비구역), 태봉 철원성,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GP) 등과 대암산·대우산 천연보호구역, 건봉산·향로봉 천연보호구역 등 40여곳에 이른다.

경기도·강원도·문화재청, DMZ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 착수

이번 조사에 앞서 세 기관은 지난해 7월 '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그동안 소외됐던 비무장지대 내 문화·자연유산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1년여 동안 추진될 공동 실태조사를 통해 민족 화해와 평화의 상징적 공간으로서 비무장지대의 가치를 찾고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도·강원도·문화재청, DMZ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 착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