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부산 리더기업들
세정, 온라인 전용 브랜드 확대…세정몰 제품 강화

‘인디안’ 브랜드로 잘 알려진 세정그룹은 코로나19 위기 사태를 기회 삼아 사업 프로세스 혁신에 중점을 두고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박순호 세정그룹 회장(사진)은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불확실한 시대이지만 올해를 회사 초석과 기틀을 다지는 원년으로 정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에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세정그룹은 점차 다양해지는 고객의 요구와 시시각각 변하는 시장 상황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획과 생산 프로세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유통 속성별 맞춤 전략으로 현장 중심의 유통 환경을 조성하는 데도 힘쓸 계획이다.

가두점 중심의 브랜드 사업을 펼쳐온 세정은 지난해부터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선보인 데 이어 올 들어 새로운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 등 비대면 소비가 확대됨에 따라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고객 소통 채널을 재정립하고 사업 프로세스 혁신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자사 온라인몰 활성화와 기존 가두점의 비대면 판매 활성화를 위해 온·오프라인 모두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우선 온라인 전용 브랜드 ‘웰메이드컴’과 ‘올리비아비’는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고려한 고품질 상품에 급변하는 트렌드를 유연하게 반영하는 전략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기존 ‘웰메이드’와 ‘올리비아로렌’이 오랜 기간 유지해온 브랜드 정체성을 기반으로 중장년층의 충성고객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세정은 온라인 플랫폼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자사몰의 역량도 키울 방침이다. 운영 중인 세정몰은 자사 브랜드와 국내외 디자이너 및 스트리트 브랜드를 유치해 소비자와의 접점을 높이며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SNS를 비롯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며 자사몰 고객 유입을 늘리고 있다.

세정은 올 들어 패션 사업에서 주력 브랜드들의 전속 모델을 교체하며 브랜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웰메이드’는 고급스러움과 자신감 있는 이미지의 배우 이서진을 모델로 발탁했다. 또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임영웅과 함께한 ‘트롯웰송’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트롯웰송’은 임영웅과 함께한 트로트 버전의 CM송으로 임영웅이 착용한 제품의 매출이 관련 영상 공개 2주 전보다 다섯 배 이상 늘어나는 등 인기몰이하고 있다.

여성복 브랜드 ‘올리비아로렌’은 여성들의 워너비 배우 김태희를 모델로 발탁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의료 지원 활동 중인 간호사를 위한 응원 캠페인 ‘포 나이팅게일(For Nightingale)’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주얼리 브랜드 ‘디디에 두보’는 세정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주얼리 브랜드로, 두터운 마니아층과 독보적인 아이덴티티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프렌치 센슈얼 주얼리 콘셉트인 디디에 두보는 이번 시즌 새로운 뮤즈 한예슬을 통해 자유롭고 생동감 넘치는 감성으로 디디에 두보가 추구하는 관능과 순수의 여성미를 선보인다.

라이프스타일 유통 사업을 이끌어갈 ‘동춘175’ ‘동춘상회’ ‘코코로박스’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할 수 있는 체험 중심의 경험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동시에 디지털 기반의 채널을 운영해 체험과 콘텐츠를 연계한 차별화된 상품으로 팬덤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박순호 회장은 그동안 펼친 열정과 노력으로 지역과 업계에 귀감이 되고 있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 지역을 위한 다양한 나눔활동을 실천하며 ‘아너 소사이어티’ 1호 가입자로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부산의 입지전적 인물이다.

세정은 1974년 부산에서 동춘섬유공업사로 출발해 7개의 관계사, 10여 개가 넘는 자사 브랜드를 보유한 패션유통 전문기업으로 성장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