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 미군기지 부지에 조성될 예정인 용산공원의 구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용산 공원 위치 및 현황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 용산 미군기지 부지에 조성될 예정인 용산공원의 구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용산 공원 위치 및 현황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 용산 미군기지 부지에 조성될 예정인 용산공원의 구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경찰과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 기관들은 용산공원 구역에 옛 방위사업청 부지 내 경찰청 시설 이전 예정 부지를 추가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는 작년 말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용산공원 구역에 용산기지 인근에 있는 옛 방사청 부지(7만3000㎡)와 군인아파트 부지(4만4000㎡), 국립중앙박물관(29만5000㎡), 전쟁기념관(11만6000㎡), 용산가족공원(7만6000㎡) 등 60만㎡를 편입했다.

이때 방사청 부지는 전체가 아니라 경찰청 이전시설 예정 부지(1만3000㎡)는 제외됐었다. 첨단치안센터와 종합민원콜센터 등이 이곳 방사청 부지로 이전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최근 인근의 한국철도(코레일) 정비창 개발 방안이 제시됐다. 국토부는 5·6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에서 정비창을 도시개발사업 방식으로 개발해 아파트 8000채와 업무시설 등을 짓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정비창 업무시설 용지에 첨단치안센터 등 경찰청 이전시설 등을 옮기고 방사청 부지의 용산공원 편입 면적을 넓힌다는 것이다.

국토부와 경찰청, 서울시 등은 조만간 세부 조율 작업을 끝내고 이르면 다음 달 중 용산공원조성추진위를 다시 열어 공원 경계를 추가 확장할 방침이다. 용산공원 경계에 경찰 관련 건물을 짓는다는 것은 공원을 생태와 역사가 살아 있는 우리나라 대표 국가공원으로 만든다는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다만 경찰청과 국토부는 경찰 시설이 정비창 부지 어느 곳으로 들어갈지를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작년 말 60만㎡를 확장한 용산공원 구역에 대한 고시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