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운구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운구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한국에 도착했다. 이들 교사가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인천공항을 떠난 지 132일 만이다.

이날 충남교육청 등에 따르면 실종 교사 4명의 유해가 이날 오후 3시쯤 네팔에서 일본을 거쳐 인천공항에 입국해 가족들의 품에 안겼다.

교사들은 지난 1월17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 인근에서 네팔인 가이드 3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렸다. 현지 기상 악화와 쌓여있던 눈으로 시신 수색에 난항을 겪었으나, 사고 지점 눈이 점차 녹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에 이어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경이 봉쇄,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다.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러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