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BMW 승용차 열쇠 가게 돌진…인명피해 없어

23일 오전 6시께 부산 연제구 거제동 거제시장 입구에서 A(30) 씨가 몰던 BMW 승용차가 열쇠 가게로 돌진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음주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부주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A 씨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른 시간이라 가게가 비어 있었고 운전자 A 씨도 별로 다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으며, A 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