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부하 직원 성추행을 시인하며 사퇴한 지 29일 만에 경찰에 나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13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온 오 전 시장은 22일 오후 10시께 부산경찰청 1층 출입구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에게 "부산 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는 인정했지만,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과 또 다른 성폭력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진술 내용을 검토한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추가로 소환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전현우>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조사받은 오거돈 "죄송하다"만 6번…"추가 성추행 없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