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멍구 전인대 대표단 심의 참석해 '인민 중심' 강조
시진핑 "코로나19 중국에 큰 충격줬지만 경제 양호해"

미중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중국에 큰 충격을 줬지만, 경제는 여전히 양호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23일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네이멍구(內蒙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표들과 함께 정부 업무보고서를 심의하면서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 자리에서 "이번 전염병 사태는 우리 경제 사회 발전에 비교적 큰 충격과 영향을 줬다"면서 "하지만 이는 어떤 면에서는 새로운 계기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우리 경제는 안정된 가운데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장기적인 측면에서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양호하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행동하며 장기적인 안목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중국 경제의 침체를 막기 위해 대형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산업 구조 조정을 가속하라고 주문했다.

시진핑 "코로나19 중국에 큰 충격줬지만 경제 양호해"

시진핑 주석은 중국 공산당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중국인들의 안전을 가장 중요시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 공산당은 인민의 이익을 가장 우선순위에 뒀다"면서 "이런 입장은 그 어떤 도전과 압력에 직면하거나 큰 대가와 희생을 치르더라도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인민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그 어떤 대가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취업, 교육, 의료 등 현안 해결에 관리들이 앞장설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