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유입 발생도 없어…무증상 감염은 28명 늘어
전인대 개막한 중국 "코로나19 발병후 신규확진 첫 0명"

중국에서 지난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퍼지기 시작하고서 처음으로 22일 신규 확진자가 0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로 공식 통계에 넣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28명이 새로 나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하루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없었다고 23일 밝혔다.

22일은 중국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의 하이라이트인 전인대 연례회의가 막을 올린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코로나19 사태에 결정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밝힌 날인 만큼 신규 확진자 0명은 큰 의미를 갖는다.

그동안 중국에서는 본토 신규 확진자가 없더라도 해외 역유입 환자가 꾸준히 발생해 전체적으로 0명을 기록한 적은 없었다.

이에 따라 중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8만2천971명을 유지했다.

전인대 개막한 중국 "코로나19 발병후 신규확진 첫 0명"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는 각각 4천634명과 7만8천258명이며 현재 79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무증상 감염자는 22일 하루 28명 발생해 현재 의학 관찰을 받는 무증상 감염자가 총 370명으로 늘어났다.

무증상 감염자는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사람을 말한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천551명이다.

홍콩에서 1천65명(사망 4명), 마카오에서 45명, 대만에서 441명(사망 6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