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3월 22일 예정됐던 결선투표 6월 28일로 결정
총리 "코로나19 상황 따라 바뀔 수도…의견수렴 거쳐 확정할 것"
프랑스, 코로나19로 연기된 지방선거 내달 28일 치르기로

프랑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무기한 연기된 지방선거 결선투표를 바이러스의 재확산이 없는 한 내달 28일 치르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장단점을 모두 고려한 끝에 우리의 민주주의가 재개돼야 한다는 믿음으로 이같이 정했다"고 밝혔다.

내달 28일 치러질 예정인 프랑스 지방선거 결선투표는 올해 3월 22일에서 석 달 미뤄진 것이다.

이번 투표는 지난 3월 15일 치러진 1차 투표에서 승부가 가려지지 않은 파리시 등 전국 코뮌(지방행정단위) 5천곳에서 유권자 1천600만명을 상대로 진행된다.

프랑스 정부는 투표장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유권자들이 서명할 펜을 각자 지참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결선투표일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필리프 총리는 이 날짜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다시 바뀔 수 있다면서 향후 2주간 보건·의학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의 자문위원회는 6월 말의 코로나19 상황을 예측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면서 최근 지방선거 결선투표의 6월 말 시행에 부정적인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바 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고 계속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일부 정당들은 투표율이 매우 낮아지는 상황을 우려해 9월 이후로 결선투표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야권에서는 후보들이 마스크를 쓴 채 유세를 해야 하거나, 장외 유세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들어 결선투표를 조기에 개최할 경우 기득권 후보가 유리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프랑스 정부와 집권당은 야권을 상대로 결선투표일 확정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지만,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석 달 전 지방선거를 강행해 역풍에 직면한 바 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3월 15일 지방선거 1차 투표를 연기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다가 예정대로 진행했고, 이는 역대 최저 투표율로 이어졌다.

무엇보다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와중에 유권자들을 대거 투표소로 모으기로 한 결정은 판단 착오였다는 비판이 거세졌다.

결국, 마크롱은 1차투표 바로 다음날인 3월 16일 대국민담화에서 결선투표의 무기한 연기와 함께 전국에 이동제한령을 발령했다.

프랑스, 코로나19로 연기된 지방선거 내달 28일 치르기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