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한 학생 106명, 교직원 118명 상대로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고3 확진' 대구농업고 학생·교직원 전원 음성(종합2보)

등교 수업 하루 만에 고3 학생 확진자가 나온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 교직원 118명과 학생 106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 검사를 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22일 대구시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기숙사에 입소한 고3 학생 한 명이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당일 등교한 학생 106명 검체를 검사했다.

이 가운데 105명이 이날 오전까지 음성으로 나왔고, 검사 결과를 기다려온 나머지 1명도 오후 늦게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과후강사 7명과 교생 14명, 배움터지킴이 3명을 포함한 교직원 118명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교는 전날 경북 구미에 집이 있는 고3 학생 확진자가 나오자 방역을 위해 학교를 폐쇄하고 기숙사생 16명을 귀가시켰다.

이 가운데 4명은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했다.

학교 측은 이날부터 고3 학생을 대상으로 원격수업을 재개했다.

1∼2학년은 추후 상황을 지켜보고 등교 수업 여부를 결정한다.

대구시와 시교육청은 경북도, 구미시와 함께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

한편 시교육청은 기숙사 입소 후 양성 판정을 받는 유사 사례를 막기 위해 앞으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학생만 입소를 허용하도록 했다.

'고3 확진' 대구농업고 학생·교직원 전원 음성(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