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조사 마친 뒤 29일만에 짧게 입장 밝혀
사퇴 공증 담당했던 법무법인 부산이 변호 맡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 경찰청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 경찰청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성추행을 저지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부산경찰청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부산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산시장직에서 사퇴한 지 29일 만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총 13여시간 동안 조사를 마치고 난 후 취재진에게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했다"고 말했다. 사퇴 시점을 조율했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다.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질문에는 "그런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고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죄송하다고 몇 번 말씀드렸다"고 응답한 후 대기하던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별다른 입장표명 없이 죄송하다는 말만 거듭한 셈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초 업무시간에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 전 시장 측은 피해자 측과 4월 이내에 사퇴한다는 공증을 한 뒤 지난달 23일 사퇴했다. 부산시장직 사퇴 나흘 만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그동안 비서실을 포함한 시청 직원 등 관련자를 조사한 데 이어 측근인 정무라인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해왔다.

오 전 시장은 성추행 사실을 실토한 뒤 경남 모처 등에 칩거하는 등 자취를 감췄다. 29일동안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날 오전 부산경찰청 출석 과정에서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하차 지점을 바꾸기도 했으며, 경찰은 사전에 지하 출입문을 열어두거나 엘리베이터를 세워두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이 사건이 국민적 관심사로 부각되자 한때 공개 소환 여부를 검토했지만 오 전 시장 측이 경찰 출석 조사 때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 요청을 거부함에 따라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꿨다.

한편 공직에서 물러나기로 피해자와 약속한 사퇴 공증을 담당했던 '법무법인 부산' 소속 공증인이 오 전 시장의 변호인으로 선임되는 사실도 이날 함께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오 전 시장을 돕는 정재성 법무법인 부산대표(변호사)는 지난달 초 오 전 시장이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이후 피해자 측과 '오 전 시장은 5월 전까지 공직에서 사퇴한다'는 공증을 한 공증인이다.

1995년 설립된 부산의 전신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함께 운영한 합동법률사무소다.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정 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다. 현 정부 들어 법제처장을 거쳐 청와대 인사수석으로 재직 중인 김외숙 수석 역시 변호사 시절 부산에서 일했다.

이 때문에 야당 일부 의원들은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한 점을 들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법조계에서는 오 전 시장의 '법무법인 부산' 선임에 대해 "공증 과정을 잘 아는 변호사를 선임한 것 아니겠느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