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교조 조사…244개교서 방역물품 구입·공문 처리까지
"코로나19 공문 300장 쏟아져" 인천 보건교사들 격무 호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등교가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인천 지역 보건교사들이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는 이달 15일 보건교육포럼과 함께 인천 지역 초·중·고등학교 245곳에 설문한 결과 244개교(99.6%) 보건교사가 방역물품 구입·배부, 공문 처리 업무까지 맡고 있었다고 22일 밝혔다.

1월 28일부터 5월 15일까지 인천 지역 각급 학교에 내려온 코로나19 관련 공문은 교육부·인천시교육청·인천시·교육지원청을 포함해 총 300건이었다.

이밖에 보건 교사가 학교 시설 방역을 하는 학교도 73개교(29.8%)에 달했으며, 열화상 카메라 체온 측정 업무를 맡긴 학교는 151개교(61.6%)나 됐다.

시교육청의 학생 감염병 관리조직 운영 매뉴얼에 따르면 이 조직은 발생 감시, 예방 관리, 학사 관리, 행정 지원 등 4개 팀으로 운영된다.

감염병 '심각' 단계일 경우 학교장은 모든 교직원을 각 팀에 나눠 배치해야 하고 보건 교사는 보건 교육과 유증상자 진단을 맡는 예방관리팀에 소속된다.

지침대로라면 시설 방역이나 체온 측정은 발생 감시팀, 방역물품 구입과 배부 등은 행정지원팀 업무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행정지원팀 관할인 방역물품 구매와 공문 처리 업무까지 보건 교사들이 맡고 있다"며 "보건·방역과 생활지도 인력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일선 학교에서 업무가 효과적으로 분담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