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은 지난 20일 등교 개학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제주도내 고3 학생 12명 모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오후 밝혔다.

도교육청은 20일 등교 시 발열 증세를 보인 학생 15명과 21일 등교 시 발열 증세를 보인 7명 가운데 12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해당일에 실시해 22일 결과를 통보받았다.

21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도내 30개 고교에 재학중인 고3 학생은 6천71명으로 이 가운데 자기건강상태조사에 5천946명이 참여했고, 조사결과 코로나19 의심증세가 있다고 답해 등교중지 안내를 받은 학생은 79명이다.

도교육청은 등교를 하지 못한 학생들에게는 학교가 학습지 등이 담긴 꾸러미를 제공해 집에서 자율적으로 학습을 하도록 했다.

다만 이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수업은 이뤄지지 않는다.

고3 등교가 실시되면서 각 학교는 21일 학생들의 방과 후 다중이용시설 이용 지도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학교측은 PC방과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학생들의 출입을 최대한 자제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