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홍콩 자치·자유에 최대 타격", NYT "중국의 어떤 조치보다 가혹"
WP "글로벌 금융허브 완전 장악 위한 것", BBC "중국이 홍콩에 약속 깼다"

중국이 22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자, 주요 서방 언론매체들은 일제히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 CNN 방송은 중국 정부가 이날 개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 의회 대신 홍콩 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고 밝힌 사실을 전하면서 "이 같은 움직임이 홍콩에서 더 큰 분노와 시위에 불을 지필 것이 확실하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특히 이 법이 "1997년 주권 반환 이후 홍콩의 자치 및 시민 자유에 최대 타격을 줄 수 있다"고 평가하고, 홍콩 내부뿐만 아니라 미 국무부, 인권 단체 등에서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이 "깜짝 놀랄만한 움직임"이라며 "홍콩의 자치 체계를 억압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매체는 "홍콩이 글로벌 금융 센터로 자리매김하도록 뒷받침해준 서방 스타일의 법체계와 자유를 더 약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997년 이후 홍콩이 누려온 시민 자유를 중국 공산당이 약화하려 하고 있다는 가장 명확한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어 "구체적 내용은 즉시 공개되지 않았으나, 관련 규정은 홍콩의 친중 당국이 중국에 대한 홍콩 내 반대 움직임을 억제하기 위해 취한 그 어떠한 조처보다 더 가혹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움직임은 홍콩의 자치권을 약화하고, 글로벌 금융 허브를 완전하게 장악하기 위해 중국이 지금껏 한 조치 중 가장 대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WP는 또 중국의 이러한 움직임을 "새로운 전략"이라고 진단하고 "중국이 작년 홍콩 민주화 시위 이후 홍콩을 불안정하고 굴복시켜야 할 지역으로 보고 있음을 가장 명확하게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중국 공산당의 홍콩 보안법 도입 노력은 홍콩을 완전히 장악하려는 움직임으로 널리 해석되고 있다"며 "비판론자들은 그 조치가 사실상 일국양제를 없어지게 할 것이라고 말한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 방송도 "홍콩의 자유에 강한 타격을 가하는 조치"라면서 "비평가들은 중국이 홍콩에 자유를 허락한다는 약속을 깨뜨린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일국양제 끝낼것", "홍콩 완전장악"…외신, 홍콩보안법에 비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