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신용평가는 수익성 악화를 겪는 LS네트웍스의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BBB+'로 유지하되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했다고 22일 밝혔다.

나이스신평은 "열위한 현금 창출 능력 및 과중한 차입 부담으로 중단기적으로 재무 안정성이 현 수준 대비 저하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을 고려했다"고 조정 사유를 설명했다.

이어 "브랜드 사업 부문은 레저시장 침체와 업체 간 경쟁 심화로 아웃도어, 모터사이클, 바이크 등의 영업 수익성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등 사업 안정성이 상대적으로 열위하다"고 평가했다.

또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도요타, 렉서스 등 승용차 수입판매 부문의 실적이 저하되는 등 유통사업 부문의 사업 안정성도 저하됐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