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감염 추정 사례도…방역당국 "라온파티 뷔페 9·10·17일 방문자 검사받아야"
부천 돌잔치 뷔페서 9명 확진…이태원 클럽발 총 215명(종합)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수도권 노래방과 주점, 음식점 등을 연결고리로 계속 확산하고 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는 총 215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 207명 대비 8명이 늘어났다.

전날까지 이태원 클럽 관련 3차 감염은 27명, 4차 감염은 11명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이날 학원강사→학원강사 제자→고3생→고3생 아버지에 이어 고3생 아버지의 직장동료(경기 하남시)까지 5차 감염으로 추정되는 사례도 나왔다.

특히 경기도 부천 지역 돌잔치에서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해 온 기존 확진자(택시기사)로부터 감염된 사례가 이날 하루에만 6명 추가되면서 현재까지 부천 돌잔치 관련 확진자는 9명으로 늘었다.

일례로 지난 10일 부천 '라온파티' 뷔페에서 열린 돌잔치에 참석한 한 살배기 여자아이와 부모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외조부모와 하객 등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태원 클럽 방문자인 인천 학원강사는 제자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켰고 이 제자가 방문한 탑코인노래방에 들른 택시기사가 감염돼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택시기사는 지난 9일, 10일, 17일 라온파티에서 열린 돌잔치에서 사진사로 일했다.

현재까지 돌잔치 관련 확진자는 모두 10일 참석자다.

방역당국은 택시기사가 참석한 돌잔치 방문객과, 같은 시기 라온파티에서 열린 다른 돌잔치 방문객 등 390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라온파티 뷔페에 지난 9일 오후 4시50분∼8시30분, 10일 오전 10시20분∼오후 2시14분, 17일 오전 10시33분∼오후 1시42분에 방문한 사람들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감염경로와 관련해서는 "간호사 1명과 9∼10일 모임을 가진 참석자들이 양성으로 확인된 점을 고려하면 이 모임에서 간호사가 감염돼 동료 간호사에게 전염시켰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간호사 4명을 비롯해 총 6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